호프만에이전시, 타겟팅 전략으로 글로벌 GPU 1위 기업인 N사의 위상을 높이다

2020. 7. 10. 10:27BUSINESS/Case Study

‘N사’ 하면 떠오르는 그래픽 카드, ‘그래픽 카드’하면 떠오르는 N사

 

세계적인 GPU(Graphics Processing Unit, 그래픽카드) 기업인 N사는 비주얼 컴퓨팅 기술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GPU’를 생각하면 가장 머릿속에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입니다. 특히, 게이머들이 이 브랜드의 고사양의 GPU에 열광하죠.

 

하지만 N사는 자사를 ‘그래픽 솔루션 기업’으로 한정하지 않습니다. GPU가 CPU보다 더 효과적으로 인공지능(AI)을 학습시킬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이후로 N사가 자사의 GPU 기술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포함하여 머신러닝 그리고 자율 주행 자동차 등 다양한 업계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시작했기 때문이죠.

 

 

“N사가 인공지능 업계 선도 기업이라는 사실도 알아주세요.”

 

그래픽카드를 넘어 인공지능까지 기술력을 인정받은 N사는 대중에게 자사가 인공지능 기술 분야 선두기업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 싶었습니다. 기존의 그래픽카드 업계 리더로서의 위상도 유지하면서 말이죠.

 

호프만에이전시 코리아는 어떤 전략을 사용하여 N사의 브랜드 이미지 확장을 도왔을까요? 성공요인은 ‘세그멘테이션(Segmentation)’을 기반으로 메시지 전달 대상을 구분한 전략적 ‘타겟팅(Targeting)’에 있었습니다.   

 

 

타겟팅을 위한 첫 단계: 오디언스 세그멘테이션

호프만에이전시는 먼저, N사의 오디언스 세그멘테이션(Audience Segmentation)을 진행하였습니다. 오디언스 세그멘테이션은 특정 기준으로 잠재 고객 또는 기존 고객들을 하나의 대상 집단으로 묶는 작업을 의미합니다. 이렇게 그룹을 형성한 뒤, 각 그룹에 맞춰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합니다.

 

 

N사의 오디언스를 조사해보니 각 사업에 관심이 있는 고객 유형이 달랐습니다. 그래픽 카드에 관심을 둔 고객들은 대부분 게임에 관심이 많은 일반 소비자인 반면, 인공지능에 관심을 보인 고객은 다수가 소프트웨어 개발자, 엔지니어 그리고 IT 전문가 등 업계 종사자였습니다. 호프만에이전시는 두 그룹을 ‘소비자 세그멘트(B2C)’와 ‘기업 세그멘트(B2B)’ 로 구분하는 것에서 출발했습니다.

 

 

타겟 저격 커뮤니케이션

타겟이 서로 다르니, 커뮤니케이션 방식도 서로 달라져야 했겠죠?

 

우선 전달하는 메시지에 차이를 두었습니다. 일반 소비자(Consumer)에게는 게임, 그래픽카드 성능 등에 관해 소개하는 내용을 주로 전달하였습니다. 반면, 기업 종사자(Enterprise) 대상으로는 ‘N사가 4차 산업혁명에 기여한 점’, ‘N사가 GPU 기술을 활용하여 AI 쪽에서 이루어낸 선구적인 업적’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했죠.

 

 

소셜 채널 운영 방식에도 이 세그멘테이션 전략을 적용했습니다.

 

호프만에이전시는 기존 운영되고 있던 N사 페이스북 브랜드 페이지는 소속 대상이 소비자가 다수 포함되어 있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대상으로 집중하도록 리뉴얼했습니다. 그리고 경영자 혹은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대상에 맞는 톤앤매너로 신설했습니다. 게임, 고성능 그래픽 카드 관련한 소식은 소비자용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리고 AI 또는 딥러닝과 관련한 N사 소식은 기업용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재하여 대상에 맞춘 채널을 운영한 것이죠.

 

또한, 각 페이지에 맞게, 소비자 대상 페이스북의 랜딩 링크는 N사 소유의 대형 게이머 커뮤니티로, 기업 대상 페이지는 N사 코리아 블로그로 연결되는 링크를 삽입하여 N사가 그래픽카드 업계뿐만 아니라 AI 업계에서도 선도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음을 좀 더 강조하고자 하였습니다. 위 채널 운영 방식은 아래와 같은 장점이 있었습니다.

  • 유저가 관심 있는 메시지에 노출함으로써 참여도 증대
  • 페이지 방문객들이 동시에 두 가지 메시지에 노출되어 혼동이 생길 위험을 방지
  • 광고 비용 절감 및 효율 증가
  • 페이스북 광고시스템의 정교한 타겟팅 또한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결과적으로, N사 소비자용 페이지 팔로워 수는 1,800명이 늘어나면서 전년대비 15% 증가하고(2016년 11월: 135,000명 → 2017년 11월: 153,000명), 기업용 페이지도 개설한 지 6개월 만에 팔로워 20,000명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습니다.

 

 

미디어 맞춤형 커뮤니케이션

2017년, N사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제품 박람회인 CES에서 엄청난 주목을 받았습니다. 호프만에이전시는 이를 기회로 삼아, N사를 그래픽카드 전문 기업으로만 알고 있던 IT∙Tech 언론 매체에 ‘인공지능 업계 리더’로서의 N사의 위상을 새로이 알리고자 하였습니다.

 

N사의 혁신적인 솔루션과 기술에 대한 기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교육 세션을 개최하고 평소 꾸준히 관련 정보를 공유하였습니다. 언론 매체를 대상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도, 타겟 세분화 전략을 활용했는데요. AI 및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도와 전문분야를 기준으로 대상 언론 매체와 기자 그룹을 세분화했습니다. 그리고 각 그룹의 이해도에 맞춰 일년간 꾸준하게 교육 세션을 진행했습니다.  

 

결과적으로 N사의 혁신적인 기술력에 대한 미디어의 인지도가 향상되고, 업계 리더로서 미래산업을 어떻게 주도하고 있는 지에 대한 깊이 있는 보도까지 이뤄질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타겟팅 전략을 이용해 타겟과 미디어의 호응과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호프만에이전시는 글로벌 GPU 업계 선도 기업인 N사의 ‘인공지능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호프만에이전시의 활약상, 어떻게 보셨나요? 앞으로도 고객사에 맞춘 선진적인 PR 서비스를 제공하는 Global Tech PR 기업 호프만에이전시가 되겠습니다.

1 2 3 4 5